애플 스마트워치 애플워치SE 개봉기

Apple Watch SE는 기대 이상의 능력을 예상외로 낮은 가격에 만날 수 있게 해주는 시계랍니다.

드디어 나도 애플워치계에 입문했다! 그동안 아날로그시계의 매력에 빠져있었고 시계를 충전해야한다는 불편함이 나를 스마트워치로부터 멀어지게 했다. 그리고 가격도 착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이번에 애플워치의 보급형 애플워치SE가 발매되었고 프리미엄 모델인 애플워치6과 동일한 화면 사이즈(40mm, 44mm 두 종류)에 애플워치5와 같은 듀얼 코어 S5 SiP 칩셋 사용. 이정도만 나열해도 애플워치SE 구매를 망설일 필요가 없다.

#애플워치SE 언박싱

온라인 애플스토어에서 구매하고 거의 바로 다음날 집에 도착했다! 박스에는 심플한 사과로고와 ‘WATCH’라고 쓰여져 있었다.

애플워치SE 패키지 모습
애플워치SE 패키지 모습

아이폰 시리즈보다는 다소 소박해보이는 모습. 그래도 애플로고가 그려져 있는 것 만으로도 꽤 설레임을 안겨주었다.

애플워치SE 패키지 내부 모습
애플워치SE 패키지 내부 모습

짜잔! 하고 패키지를 열자마자 제품이 눈에 보일 줄 알았는데 한겹 더 쌓여 있었다. 두가지 박스가 들어 있었는데 그림만으로 봐도 한쪽에는 본체, 또 한쪽에는 밴드가 들어 있는 것 같다.

애플워치SE본체가 담겨 있다.
애플워치SE본체가 담겨 있다.

본체부분 패키지를 열자 심쿵할정도로 작고 앙증맞은 본체가 좌측에 담겨져 있었다. 우측에는 충전케이블이 담겨 있었다. 참고로 USB충전 어댑터는 들어 있지 않으니 기존에 쓰던 어댑터를 활용하거나 구매해야 한다.

스트랩 패키지 개봉 모습.
밴드 패키지 개봉 모습.

밴드부분을 열어보니 밴드를 착용하는 방법이 각국 언어로 쓰여져 있었다. 생각보다 심플했다. 본체 상하에 파여진 홈에 맞추어 밴드를 우측에서 좌측으로 밀어 넣으면 된다! 교체도 상당히 편할 것 같다. 참고로 나는 블랙 스포츠 밴드를 선택했다.

#애플워치SE 착용기

이제 본격적으로 애플워치SE를 착용해보자! 과연 아날로그 시계를 능가하는 매력이 있을까?

애플워치SE 전원을 키는 모습
애플워치SE 전원을 키는 모습

애플워치를 키자마자 등장하는 사과마크… 손바닥 안에 들어가는 작은 사이즈 안에서 나타난 로고에 왠지 심쿵했다.

애플워치SE 착용 모습
애플워치SE 착용 모습

화면 한가득 시계바늘이 가득하다! 나의 아날로그감성이 그대로 담긴 화면! 무엇보다 편했던게 아날로그 시계 뿐만 아니라 날씨, 온도, 날짜, 타이머, 만보계 등 내가 원하는 대로 화면에 표시할 수 있다.

애플워치SE 앱독 실행화면
애플워치SE 앱독 실행화면

무엇보다도 스마트워치답게 다양한 어플을 설치할 수 있다. 날씨, 달력, 일정관리, 취침앱부터 카카오톡, 증권, 스포티파이 등 다양한 어플이 있다.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나의 맞춤형 멀티미디어 단말기가 되는 것이다!

애플워치SE에서 확인한 카카오톡 화면
애플워치SE에서 확인한 카카오톡 화면

애플워치에서 카카오톡을 실행해 봤다. 화면이 작기 때문에 스마트폰처럼 모든 내용을 확인하기는 없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지만 급하게 내용 확인하기에 충분했다. 메세지에 대해서 간단하게 이모티콘이나 음성인식으로 메세지를 보낼 수 있다.

애플워치SE 나침반 실행 화면
애플워치SE 나침반 실행 화면

애플워치SE와 애플워치6부터 추가 된 기능이 바로 나침반 기능! 의외로 없었다는 것이 놀랍기는 했지만. 가끔 내 잠자리가 방향이 어딘가 헷갈릴 경우가 있었는데 이제 손목에 나침반이 있으니 잠자리 방향은 물론 오늘은 어디서 해가 뜨고 질지도 손목 위 시계에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

애플워치 블랙 스포츠 밴드
애플워치 블랙 스포츠 밴드

마지막으로 밴드 착용 모습. 기존 시계 스트랩과 같은 내 팔목에 맞게 홈에 끼어 넣으면 완료! 착용도 편리하고 감촉도 나쁘지 않다.

애플워치SE에 대한 만족감은 별 다섯개에 다섯개! 시계 이외의 기능은 사실 그렇게 빈번하게 쓰지 않기 때문에 이틀째 충전 안하고 있지만 아직도 밧데리는 60%이상 남아 있다. 앞으로 어떤 체험이 가능할지 더욱 기대가 된다.

한국과 일본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는 목표로 일본에 온지 어느덧 9년차.
한국 중소기업들의 일본 진출 서포트를 담당하다가 온라인 마케팅에 빠져
현재는 도쿄의 한 회사에서 온라인 쇼핑몰 운영을 담당 하고 있다.
독립하여 브랜드를 개발하고 온라인을 통해 한국, 일본 등 다양한 국가에 유통하는 것과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강의 및 책을 집필 하는 것이 꿈이다.
문의 메일 : touch@hmstory.net | 인스타그램 : touch.hmstory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