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 일본 사설 액정수리 대실패

2020년 나의 가장 큰 실수는 사설 액정수리를 한 것이다.

사건은 정말 우연치 않게 벌어졌다. 근무하다가 잠시 자리를 이동하기 위해 그냥 평소처럼 다이어리 위에 아이폰을 얹어 놓은채 일어서다가 책상위로 떨어뜨렸다. 높이는 대략 30cm정도. 그냥 뚝! 떨어졌을뿐 큰 데미지가 올 상황은 아니었다. 그리고 나는 강화유리 액정필름을 붙이고 있었다. 지난 수년간 액정을 깨본일이 없었다. 액정부분이 바닥을 향해 떨어졌다는 것 말고는 이상할 것이 없었다. 그런데…!

이런 느낌으로 전면 카메라 부분 액정이 박살이 나 있었다…! (출처: wallpaperflare)

강화유리가 깨진 것이 보이길래 이것만 갈면 되겠네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강화유리 안쪽에 있는 본체 유리에 크랙(Crack)이 눈에 들어왔다. 그제서야 직감했다. 일냈다;;;

#일본 아이폰 사설 액정수리 가격

아직 산지 1년도 안됐고 더구나 할부도 남아 있는 상황. 저렴하게 사려고 Apple Care+도 가입하지 않았다. 그렇다고 깨진채로 쓸 수도 없었다. 정면 카메라 부분에 크랙이 생겨서 정상적인 사진 촬영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아이폰11 액정 깨진 기념 셀카… 자세히 보면 상하단으로 빛이 퍼지는 것이 보인다.

그래서 부랴 부랴 사설 수리업체를 찾아 보기로 했다. 예전에 지인도 사설 통해서 아이폰 액정 수리를 했던게 기억이 났다. 가격도 싸고 굳이 정품으로 안해도 문제 없겠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바보지…)

일본 아이폰 액정 사설수리점 요금표. 아이폰 11의 경우 세전 17,800엔. 통상 2만엔대이다. (출처: https://iphone-qq.com/)

그런데 가격표를 보는 순간 기겁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당연히 싸겠지라고 생각했는데 무려 2만엔에 가까운 금액이 들었다. 최신 기종이라서 더 비싼듯 했다. iPhone xs이하로 내려가면 1만엔 이하에 수리를 할 수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여기서 나의 중대한 실수가 또 하나 있다. 보험을 안들었다고 하더라도 애플 정식수리 요금을 확인했어야 했다. 2020년 7월 5일 현재. 애플의 iphone11 액정수리 비용은 세전 21,800엔이다. 약 4,000엔 차이밖에 안난다.

#아이폰11 액정 사설수리 후기

애플 공식센터는 수리 예약부터 상품 수령까지 시간이 걸릴 수가 있어서 급한 마음에 사설수리점에 당일 퇴근 후 시간으로 예약했다. 수리시간 자체는 대략 20분이어서 정말로 금새 끝이 났다. 그리고 돌아온 나의 아이폰.

아이폰11 사설 액정수리 후
보기에는 멀쩡해보이지만 정말 마음이 아플 정도로 망가져버렸다.

사설 수리를 맡기게 될 때 먼저 주의사항에 대해서 얘기를 듣게 된다. AppleCare+에 가입되어 있을 경우 보상을 받을 수 없게 된다는 점, 정품이 아니기 때문에 동작이나 화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 (나는 이 설명에서 수리를 포기 했어야 했다.) 그리고 고급액정이 있는데 이건 +5,000엔정도가 들어간다는 점.

이야기를 들으면서 뭐 크게 문제 있겠어 하는 마음으로 맡기게 되었고 받아 든 아이폰11은 그다지 문제가 없어 보였다. 그러나 뭐든지 시간이 지나면서 문제점이 보이게 되지 않던가. 수리후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문제점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수리가 끝나고 받은 보증서. 사실 보증서라기보다는 또 오면 5%싸게 해줄게라는 호객권…

가장 큰 문제는 터치감도가 심각할 정도로 떨어졌다는 점!!!! ㅠㅜ 아이폰의 생명줄과도 같은 사진을 찍을 때 사진촬영 버튼이 눌리지가 않는다. 당연히 핀트 고정도 어렵다. 물론 매번 그런 것은 아닌데 아무튼 최악이다.

그리고 또 하나는 화질. 잔상이라고까지 하기는 뭐하지만 검은색 텍스트 주변으로 실선(?)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당연히 오리지널일때 없던 현상이다. 아이폰11 True Tone 디스플레이는 이제 남의 이야기가 되어 버렸다.

액정사설수리 후 현상 또 하나. 바로 [디스플레이에 관한 중요 메세지]라는 경고표시가 뜬다. 애플 정품 디스플레이가 아니어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불과 하루 사이에 아이폰이 1년도 안된 새 폰에서 똥폰으로 전락해 버렸다. 아직 할부도 한참 남아 있다. 그전에 바꾸는 것은 당연히 생각도 못하겠고… 나중에 액정교체비용이 싸지면 정품으로 갈까 생각중이다.

정말 품질이고 뭐고 일단 액정부터 살리고자 한다면 사설 수리점에서 고쳐도 되지만 오랫동안 스트레스 받지 않고 최적화된 경험을 원한다면 조금 비싸더라도 애플 정식 수리센터에 가길 권장한다. 그리고 기왕이면 돈 좀 들더라도 applecare+에 가입하자. 가입만 했었어도 수리시 비용은 3,400엔으로 거의 1/6로 준다. 그래서 나는 너무 슬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