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 차이나타운 중국라멘 맛집 뱡뱡몐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 가면 독특한 중국 라멘(국수)요리인 뱡뱡몐을 맛볼 수 있다!

오랜만에 바다가 그리워진 주말. 도쿄에서 바다를 보러 가려면 오다이바(お台場)나 요코하마(横浜)가 가깝다. 그래도 기왕 나가는거 평소 먹어보지 못한 독특한 것을 먹어보고자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중화가: 中華街)을 방문했다.

가는 방법은 간단하다. 시부야역(渋谷駅)에서 도큐도요코선(東急東横線) 모토마치/중화가행 (元町・中華街行)급행열차를 타면 갈아타는 것 없이 약 40분 후면 도착한다.

2020년 7월 12일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의 모습
오랜만에 방문한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예전에는 발 디딜 틈 없이 사람이 빼곡했었는데 상당히 한산한 모습이다.

이제 구글맵을 켜고서 오늘의 목적인 뱡뱡몐을 먹으러 가보자!

#색다른 중국 면요리. 뱡뱡몐을 만나다.

뱡뱡몐(일본어로는 뱡뱡멘:ビャンビャン麺)은 중국 산시성 (섬서성)의 국수 요리로 폭이 넓고 긴 것이 특징이다. 섬서 성의 추운 겨울을 버티기 위해 많은 양의 매운 붉은 고추를 위에 얹어 먹는 비빔 국수이다. 우리 일행은 인터넷 서핑을 통해 처음 알았는데 고추양념을 보니 매콤 짭쪼름 할 것 같아 군침이 돌아서 바로 점심메뉴로 정해버렸다!

여기가 뱡뱡멘 전문점인 란슈큐니꾸라멘 동진미(蘭州牛肉拉麺 東珍味). 역에서 도보로 5분거리. 주소는 神奈川県 横浜市中区 山下町 139 ケンビル 1F 결제는 현금 또는 paypay로 가능하다. 영업시간 11:00~22:00(목요일 정기휴무)

가게 입구는 차이나타운의 여느 중국집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요상한 한자로 적힌 글과 뱐뱐멘 사진이 인상적이다.

高菜と和牛バラ肉入りビャンビャン麺
뱡뱡몐은 총 4종류를 맛볼 수 있다. 위에서부터 토마토또와규바라니꾸뱐뱐멘(トマトと和牛バラ肉入りビャンビャン麺), 타카나또 와규바라니꾸 뱐뱐멘(高菜と和牛バラ肉入りビャンビャン麺) , 야끼규니꾸뱐뱐멘(焼き牛肉ビャンビャン麺), 카라구찌뱐뱐멘(辛口ビャンビャン麺)

매운맛 뱡뱡몐만 있는 줄 알았는데 동일한 비빔면 타입의 소고기 구이 뱡뱡몐 외에도 토마토 와규뱡뱡몐, 갓(김치) 와규뱡뱡몐 국물타입 두종류가 있었다. 우리는 매운맛 뱡뱡몐과 갓(김치) 와규뱡뱡몐을 주문해 보기로 했다.

드디어 등장한 갓김치 뱡뱡몐. 디테일이나 냄새는 나쁘지 않다!

내가 주문한 갓 김치 뱡뱡몐 등장! 면 위에는 갓김치가 듬뿍 토핑 되어 있다. 여기 갓김치는 우리나라처럼 빨갛게 양념된 것은 아니고 (예상컨데) 식초, 소금 등에 절인 것이다. 우선 국물을 한 숟갈. 처음에는 담백한 소고기 육수의 맛이 느껴지더니 점점 갓김치 특유의 시큼함이 입안으로 파고 들어온다.

면발의 넓이가 장난이 아니다. 일본 우동의 키시멘(きしめん)이 생각나는 비주얼.

그리고 드디어 만났다. 뱡뱡몐의 요 독특한 면발을 보라. 마치 수제비를 길게 늘어 뜨린 것 같았고 식감도 수제비랑 비슷했다. 비록 앞치마가 없어서 후루룩 면치기 하면서 먹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적당히 씹는 맛도 있고 면의 매력은 다분했다.

이것이 카라구치뱡뱡몐. 왠지 밥을 비벼 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

그렇게 몇입을 먹고 있을 때 드디어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매운맛 (카라구치) 뱡뱡몐. 역시 시뻘건 색깔이 보여야 왠지 군침이 돌고 먹음직스럽다. 콩나물까지 들어가 있으니 왠지 콩나물비빔밥에 밥 대신 면이 들어간 느낌이다.

비비면 이렇게 면이 시뻘겋게 물든다. 뒤에 보이는 면과 비교해봐도 색깔이 다르다.

면을 요리조리 비비고 드디어 한입 시식. 아까 국물에 담긴 뱡뱡몐과는 또 다르게 매콤짭쪼름한 소스가 면에 적당히 스며들어 (사실 묻어) 씹는 내내 입안에 매콤함이 가득했다. 위에 말한 것 처럼 콩나물 비빔밥용 소스에 면을 비벼먹는 느낌이다. 맛있다!

면 두께는 일반 면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은데 넓이가 있어서 면에 묻어 있는 소스의 맛을 충분히 음미 하면서 먹을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 개인적으로는 국물 있는 것 보다는 이 비빔 뱡뱡몐에 한표를.

#야마시타 공원에서 산책을

이제 배도 든든하겠다, 바다를 느끼로 가보자. 차이나타운에서 도보로 5분정도면 잔잔한 요코하마항을 끼고 있는 야마시타공원(山下公園)을 만나볼 수 있다.

야마시타공원의 한적한 오후 풍경. 산책하는 사람들과 정박해 있는 크루즈의 모습.

장마철이라 날이 흐리긴 했지만 잔잔한 요코하마항을 바라보며 걸으니 금새 아까 먹은 뱡뱡몐이 쑤욱 내려가는 것 같았다. 이어폰이 있었다면 음악 들으면서 걸어도 꽤 운치 있다.

야마시타공원을 따라서 걷다보면 오산바시 국제여객터미널(大さん橋国際客船ターミナル)이 보인다. 대형 크루즈선도 정박해 있다.

걷다보니 오산바시 국제 여객터미널이 보였다. 사진속 끝에 보이는 곳이 그곳이다. 크루즈를 타고서 오는 사람들은 이곳을 거치는 것 같다. 오산바시 터미널은 단순히 여객터미널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터미널 지붕(?)위에는 오산바시 홀(大さん橋ホール)이라는 쉼터가 있다.

오산바시홀에서 바라본 요코하마의 모습.

오산바시 홀에는 많은 연인과 관광객들이 휴식을 취하거나 사진을 찍고 있었다. 오랜만에 요코하마에 와서 맛있는 중국 음식도 맛 보고 잔잔한 바다를 보며 하루를 마감할 수 있었다. 하루 빨리 코로나가 끝이나서 마스크 벗고 자유롭게 이 여유를 느껴보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