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럼프에 빠지다. 슬럼프를 대하는 방법

운동 경기 따위에서, 자기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저조한 상태가 길게 계속되는 일.

이것은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된 ‘슬럼프’의 뜻이다. 내가 지금 딱 이 상황이다. 내 실력을 제대로 발휘 할수가 없다. 즉. 글을 쓰지 못하고 있다.

이유는 왜인지 모르겠지만 내가 원하는 환경과 현실의 갭(GAP). 그리고 그 갭을 메꿀수 없는 나의 처지에 대한 비관인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지나치게 길어진 코로나의 탓인지도…

비오는 퇴근길. 요즘 도쿄는 장마(츠유:梅雨) 기간이라서 왠지 더 우울하다. 우울우울우울.

슬럼프가 오다보니 하루 하루가 재미가 없다. 이전에는 참신한 아이디어(?)도 자주 떠오르고 하는 일들에 자신감이 생겼는데, 요즘은 그런 것이 없다. 그냥 회사에 가는게 싫고 어쩌면 무섭기까지 하다.

#슬럼프 극복방법은 있는 것일까?

슬럼프에 너무 오래 빠져 있으면 그것이 슬럼프가 아니고 습관이자 생활이 되어 버린다. 어두운 그림자가 점점 얼굴에 드러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내 얼굴에 점점 주름이 ㅠㅠ) 그렇게 살고 싶지는 않다.

따라서 슬럼프는 극복 해야 할(!) 대상이다. 극복하고 치료해서 원래의 (용기 있던) 나를 되찾거나 아니면 다른 나로 변해야 한다. 그런데 어떻게?!

‘저기압일땐 고기 앞으로 가라’라는 띵언(명언)이 있다! 이것도 슬럼프 극복 방법 중 하나일지도 ㅎㅎ

슬럼프를 극복 하려면 나를 다시 한번 돌이켜 봐야 한다. 내가 어느부분에서 갈증을 느끼고 있는지 반드시 생각해보자. 나의 경우는 “내가 왜 일본에 있지?”라는 물음이 생긴 것이 가장 크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한국에 있었을 때는 일본에서 살아보는 것이 꿈이었다. 지금은 그 꿈을 이룬 상태인데 왜 갈증을 느끼는 것일까? 여기서 조금 더 깊게 들어가보니 내가 온전히 일본 커뮤니티에 녹아 있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왜냐하면 일본 생활하면서 줄 곧 한국계에서 활동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곳이 일본인지 한국인지 구분이 안간다는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앞으로 일본 커뮤니티에 들어가는 방법을 알아보려고 한다. 이렇게 내 문제를 알고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그려지니 다시 글을 쓸 용기가 생겼다. 슬럼프를 끌어 안고 술이나 뒷담화로만 끝낼 것이 아니고 나를 깊게 되돌아보고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이었는지 자신과의 대화를 나누어 보는 것이 슬럼프 극복방법이 아닐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