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협업 툴 슬랙(Slack) 나만의 활용 방법. 똑똑한 메모장 어플 ?!

슬랙은 업무 협업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도구이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카카오톡 단체방(일명 단톡방)을 활용하고는 한다. 그런데 단체방이 하나 둘 생기다보면 이 방만의 정체성이 무엇이었는지, 누구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지 점점 아리송해진다.

여기에 대한 대안으로 많은 협업 툴 어플이 등장 했고 그 대표적으로는 슬랙(SLACK), 잔디(JANDI)등이 있다. 양쪽 모두 파일 공유는 물론 다양한 서비스와 연동이 가능하며 PC는 물론 스마트폰 어플이 있다. 나는 양쪽다 사용해 보았는데 최근에는 글로벌적(?)편의성이 더 좋은 슬랙을 활용하고 있다. 그런데 나는 조금 독특하게 사용한다.

바로 나만의 메모장(!)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슬랙은 나만의 아이디어 노트

먼저 슬랙은 주제에 맞게 다양한 채팅방을 만들 수 있다. 슬랙에서는 이를 채널(Channels)라고 부른다. 몇개까지 생성할 수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수십개 이상의 채널을 만들 수 있다.

나의 슬랙 채널 목록. 블로그 관련, 영어공부, 뉴스기사 수집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그리고 슬랙은 커뮤니케이션 툴이기 때문에 채팅하는 것 같은 환경을 제공한다. 카카오톡이랑 비슷한 느낌이다. 에버노트와 같은 메모장 어플처럼 제목을 달고 거기에 내용을 쓸 필요가 없다. 그냥 편하게 채팅하듯이 적어서 보내면 된다.

슬랙의 편리함 중 하나는 작성된 메세지에 다양한 형태의 확인 표시를 붙일 수 있다. (웃음표시 등등) 그리고 알림 기능도 있다.

나는 매일 아침 출근길에 ‘오늘도 바뀌지 않았다’라는 메세지를 쓴다. 어제를 돌이켜보고 오늘은 어떤 하루를 보내는 것이 내가 꿈꾸는 미래로 향하는 길인지를 성찰하는 것이다.

물론 이 외에도 (다른 채널에) 블로그에 어떤 글을 쓸지, 아니면 내가 앞으로 무엇을 할지에 대해서 적기도 하는데 인스턴트 글쓰기 카테고리에 포스팅을 시작한 것도 이러한 과정에서 나온 아이디어이다!

#슬랙은 보이는 북마크

내가 슬랙 기능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은 바로 ‘보이는 북마크’이다. (공식적인 명칭은 아니다.) 링크를 보내면 해당 사이트의 주요 내용 및 대표 이미지가 표시된다. 기존 인터넷 브라우저 북마크들에는 없는 기능이다.

인상 깊었던 기사, 또는 업무에 참고가 되는 링크들을 이곳에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메세지에 재댓글을 달 수 있기 때문에 나는 그것을 일종의 폴더처럼 활용한다. 위의 사진상 보이는 ‘수입 관련 링크 모음’에 들어가면 해당 주제 사이트 링크가 (현재 2개) 남겨져 있다.

이 기능을 활용함으로서 브라우저 북마크가 지나치게 복잡해지는 것을 막기도 하고 신문 기사들처럼 북마크에 넣어두기 애매한 내용들을 담아 둘 수 있다. (중요도가 높은 링크는 나중에 북마크로 등록한다.)

슬랙의 출발은 업무 협업 툴이지만 사용하기에 따라서 얼마든지 나의 사고를 정리하는 훌륭하고 똑똑한 메모장, 그 이상이 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